中, '외교갈등' 터키 여행주의보…스웨덴·캐나다 등 최근 3번째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2.13 1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외교갈등 터키 여행주의보…스웨덴·캐나다 등 최근 3번째
중국과 터키가 투르크계 위구르인 음악가가 사망했다는 뉴스와 관련해 진실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중국이 터키 여행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습니다.

SCMP에 따르면 터키 앙카라 주재 중국대사관은 전날 터키에 거주하거나 이곳을 여행하는 중국인들에게 경계를 강화하고 개인 안전에 주의를 당부하는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이는 투르크계 위구르인 음악가가 사망했다는 뉴스와 관련된 양국의 진실 공방이 촉발한 것으로 보입니다.

터키 정부는 지난 9일 음악가 겸 시인 압둘라힘 헤이트가 중국 신장 웨이우얼(위구르) 자치구 내 이슬람교도 수용소에서 복역 중 사망했다는 소식과 관련해 중국 정부에 위구르족 권리 존중과 수용소 폐쇄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은 터키어 서비스를 통해 헤이트가 살아있다며 그가 등장한 영상을 공개하며 맞받아쳤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영상을 근거로 "터키가 터무니없는 거짓말로 중국을 근거 없이 비난했다"면서 "매우 잘못됐고 무책임하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중국은 최근 들어 캐나다, 스웨덴 등과 외교적 갈등을 빚으면서 이들 국가 여행과 관련해 잇따라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지난달에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멍완저우 중국 화웨이 부회장을 체포한 캐나다에 대해 "자의적인 구금 위험이 있다"며 여행 자제를 당부하는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앞서 12월에는 스웨덴 호텔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경찰에 의해 끌려나가는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며 역시 여행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싱가포르의 중국 전문가 리밍장은 "터키 여행에 대한 주의보 발령은 터키 정부가 지나치게 중국 내정을 간섭할 경우 경제 관계나 관광 등에서 해를 입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중국 외교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