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강도 흉기에 머리 찔리고도 주인 지키려 몸 던진 '충견'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2.12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도 흉기에 머리 찔리고도 주인 지키려 몸 던진 '충견'한 반려견이 강도가 휘두른 흉기에 다치면서도 끝까지 주인을 지켜 '영웅'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8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사는 지노 웬셀 씨의 반려견 '듀크'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최근 케이프타운에서 듀크와 운동 중이던 웬셀 씨는 흉기를 든 강도 한 명을 맞닥뜨렸습니다.

본능적으로 위험을 감지한 듀크는 주인을 보호하기 위해 나섰습니다. 송곳니를 드러내고 으르렁거리며 강도에게 망설임 없이 달려들었습니다.

그러자 강도는 웬셀 씨를 향해있던 몸을 돌려 듀크에게 힘껏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그리고 그 흉기는 듀크의 머리 한가운데를 찔러버리고 말았습니다.
강도 흉기에 머리 찔리고도 주인 지키려 몸 던진 '충견'강도 흉기에 머리 찔리고도 주인 지키려 몸 던진 '충견'하지만 충직한 개는 흉기가 머리에 찔린 상태로 계속해서 강도에게 달려들었습니다. 그리고 강도가 범행을 포기하고 달아난 후에야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이후 피를 철철 흘리며 응급실로 실려 온 듀크는 곧바로 수술을 받았습니다. 흉기가 7cm나 깊게 박혔지만 다행히 칼날이 뇌가 아닌 안구 쪽으로 휜 덕분에 죽음은 피할 수 있었습니다.

웬셀 씨는 "듀크는 목숨을 걸고 나를 지켜주었다. 누구도 나를 해치지 못하게 하려는 것을 느꼈다"며 "무사히 회복해서 기쁘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Daily Mail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