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문 확산에 '다양성' 언급…보수 내부서도 비난 봇물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2.12 0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파문이 확산되자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발언에 대해 다양성의 일환이라고 표현하면서 비난을 더 키우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제의 발언들이 국민 정서에 반하는 언행이라면서도, '다양성의 일환'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견해차가 있을 수가 있고 또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 것, 그 자체가 보수 정당의 생명력이라고 봅니다.]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해 화를 키운, 나경원 원내대표의 말을 연상케 합니다.

3명의 당사자 중에는 김순례 의원이 어제(11일) 오후 늦게 표현이 와전됐다며 사과했지만, 김진태 의원은 기존 주장을 반복했고 이종명 의원은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외부 보수 인사들도 당 지도부 태도를 질타했습니다.

[정태근/前 한나라당 의원 :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얘기나 나경원 원내대표 얘기는 굉장히 안일한 현실에 있는 거고요. 재발하지 않기 위한 선택, 필요하다면 징계까지도 할 것이다, 이렇게 얘기했어야 맞습니다.]

당 내 비판도 거셉니다.

김무성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이 역사적 진실이라며, 해당 의원들의 결자해지를 촉구했고 장제원 의원도 시대착오적인 급진 우경화를 멈추라고 했습니다.

이런 위기 상황 속에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야 할 당권 주자들은 애매한 원칙론에 그치거나, 아예 침묵하고 있습니다.

최근 지지율 반등으로 한껏 고무된 분위기 속에 터진 5·18 망언 사태, 제대로 수습하지 못한다면, 큰 위기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 한국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