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에서 또 택시기사 분신…진입 막히자 불 질러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11 16:09 수정 2019.02.11 1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회 앞에서 또 택시기사 분신…진입 막히자 불 질러
국회 앞 분신 추정 택시화재 (사진=연합뉴스)11일 오후 3시52분 서울 국회 정문 앞에서 60대 택시기사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소방당국과 현장 목격자,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개인택시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 김 모(62) 씨는 자신이 운전하는 택시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다른 차량과 부딪혀 막히자 스스로 몸에 불을 붙였습니다.

얼굴 등에 화상을 입은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