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바다 위 '국내 최장 케이블카' 완공 눈앞…4월 개통

KBC 이동근 기자

작성 2019.02.11 1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목포 유달산과 고하도를 잇는 해상 케이블카 공사가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오는 4월이면 바다를 가로지르는 국내 최장의 케이블카가 모습을 드러낼 전망입니다.

이동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55m 높이의 대형 타워가 위용을 뽐냅니다.

목포 유달산에서 이어진 케이블카가 이 타워를 거쳐 바다 건너 고하도로 연결됩니다.

18개의 지주와 북항과 유달산, 고하도 세 곳의 승강장도 모습을 속속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용객 편의를 위해 유달산과 고하도에는 각각 5백여 대와 3백여 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 조성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희철/케이블카 현장소장 : 9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고 현재 지주 설치와 메인 로프 포설 등이 진행 중이며 2월부터 시운전을 시작해서 4월에 완공 예정입니다.]

4월 개통을 앞둔 목포 해상케이블카는 서남권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총 길이 3.234km, 해상 구간 930m의 국내 최장 케이블카로 빛과 어우러진 다도해의 풍광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천사 대교 완공과 남해안 철도 등 잇따른 SOC 기반 조성으로 연계 관광도 활발할 것으로 보여 남해안 관광벨트에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광호/목포시 관광사업담당 : 연간 130만 명 이상이 찾아올 것으로 보이며 1천억 원가량의 경제 효과가 기대됩니다. 이러한 랜드마크를 이용해 다양한 관광 상품도 준비할 계획입니다.]

바다를 한꺼번에 조망할 수 있는 목포 해상케이블카는 두 달 뒤 관광객 맞이에 나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