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타자마자 욕설…'무차별 폭행' 피투성이 된 기사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2.10 20:43 수정 2019.02.10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0일) 새벽 60대 여성 택시기사가 남성 승객에게 무차별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운전하는 중에 승객이 위험한 행동을 해서 멈췄더니 주먹으로 택시기사를 마구 때리고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백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4시 반쯤 기록된 한 택시의 블랙박스 영상입니다.

남성 승객이 타자마자 욕설을 퍼붓습니다.

[아까부터 XX 기다렸는데, 뭔 XX이야 XX.]

잠시 뒤 여성 기사를 마구잡이로 때리기 시작합니다.

[야, (목적지) 앞까지만 가자고 했잖아! 어? 야!]

이 남성은 여성 기사의 얼굴에 20여 차례 주먹질을 한 뒤 택시에서 내려 도주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에서 운행 중이던 택시기사 62살 이 모 씨는 남성 승객이 핸들을 잡으려고 하는 등 위험한 행동을 해 차를 세우자 폭행이 시작됐다고 말합니다.

[폭행 피해 택시기사 : 내 말 좀 들어보라고 그랬더니 'XX 뭔 말이 많아' 그러면서 주먹이 날아오기 시작하더니 사정없이 두드려 패더라고요.]

이 씨는 귀 주변과 입술이 찢어지는 등 얼굴을 크게 다쳐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폭행 피해 택시기사 : 얼굴이고 뭐고 두드려 패다 보니까 제가 얼굴을 덜 맞으려고, 이렇게 하다 보니까 손이고 팔이고 다 맞았어요. 얼굴 자체도 피투성이가 돼서 맞았어요.]

경찰은 가해 남성이 택시 목적지로 얘기했던 아파트 주변을 중심으로 가해자를 쫓고 있습니다.

[남양주경찰서 수사관계자 : 대충 동영상에 나온 사진이 있으니까, 그거로 대조해가면서 계속 다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가해 남성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원형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