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평창올림픽 역사 끝나지 않아…한반도 평화 가꿀 것"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2.09 2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총리 "평창올림픽 역사 끝나지 않아…한반도 평화 가꿀 것"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평창올림픽의 역사는 끝나지 않았다"며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우리의 저력은 결코 시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날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평창올림픽은 역사상 가장 성공한 동계올림픽이 됐다"며 "평창올림픽은 기적 같은 성공의 역사였고, 한반도를 긴장에서 평화로 바꾸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며 "평창올림픽은 조국 분단의 역사를 새로 쓴, 새로운 역사"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총리는 "우리는 평창올림픽이 선물한 자랑스러운 역사를 간직하고 발전시킬 것"이라며 "자원봉사 문화를 성숙시키고, 동계스포츠를 육성하며, 올림픽 시설 사후 활용에 지혜를 더 모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우리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불굴의 정신을 간직할 것"이라며 "특히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고 가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총리는 이어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대축제에서 "기적 같은 평화의 여정이 바로 여기 강원도에서 출발했다"며 "앞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고 남북 간 동해선 철도가 연결되면 강원도는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강원도는 이제 더 이상 변방이 아니다"라며 "역사는 강원도를 한반도 평화의 발신지이자 민족 공동번영의 전진 기지로 기록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