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위안부 피해자, 우리 조치 환영"…외신에 '왜곡 반론'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2.09 20:45 수정 2019.02.10 0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고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 세계 유력 언론들도 크게 보도했는데요, 일본 정부가 이 가운데 뉴욕타임즈에 거짓 주장을 담은 반론을 보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성실히 사죄해왔다는 겁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지난달 30일자 미국 뉴욕타임즈 기사입니다.

김 할머니를 거침없는 불굴의 활동가로 추모하면서 병상에서도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법적 배상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이 기사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써 보낸 반박문이 그제(7일) 인터넷판에 실렸습니다.

일본 정부는 여기서 "일본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화해 치유 재단을 통해 생존 위안부 피해자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조치를 환영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달 우리 정부의 재단 허가 취소에 반발하며 내놓은 기존의 억지 주장을 영향력이 큰 유력 매체를 통해 되풀이한 겁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지난달 29일) : (한일 위안부 합의는) 유엔과 미국을 포함한 국제 사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으므로, 착실한 실행은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이기도 하다.]

일본은 강제 동원 피해자 손해배상 판결과 관련해서도 제3국 위원을 포함한 중재위 설치 제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과거사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국제 여론전이 한층 강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김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