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상 "어려운 한일관계 속 인적교류 1천만 명 돌파 기뻐"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19.02.08 2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외무상 "어려운 한일관계 속 인적교류 1천만 명 돌파 기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해 한일 간 인적교류 규모가 1천만 명을 돌파한 것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많은 사람이 두 나라를 방문해 준 것은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양국 간 상호 이해를 위해 인적교류는 극히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견실하게 교류가 이어지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주한 일본대사관은 지난해 상대방 국가를 방문한 한일 양국 국민의 수가 1천48만 9천 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사상 처음으로 1천만 명을 돌파한 수치지만 이 가운데 71.9%인 753만 9천 명이 한국에서 일본으로 간 사람들이어서 양국 간 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입니다.

지난해 한국에 온 일본인은 27.6%로 크게 늘었고, 일본에 온 한국인은 5.6% 증가했습니다.

작년 연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위안부 화해·치유 재단 해산, '초계기·레이더' 공방 등 갈등 국면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고노 외무상이 한국과의 관계에서 우호적 발언을 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