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

조도혜 작가,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2.07 16: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시련을 겪고 있는 8살 친구를 위해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단체로 삭발을 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미국 피플 등 외신들은 오클라호마주 애드먼드에 사는 루크 넬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루크는 작년 11월 탈모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처음엔 눈썹이 조금씩 빠지기 시작하더니 크리스마스 무렵엔 머리카락이 모두 빠져버렸습니다.
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그러자 루크는 점점 집 밖으로 나가려 하지 않았습니다. 어디서든 모자로 항상 머리를 가렸고 변해버린 모습에 주눅이 들어있었습니다.

이런 루크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었던 7살 동생 샘과 11살 형 렛, 그리고 아빠는 모두 머리를 밀어버렸습니다.
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하지만 결정적으로 루크가 용기를 되찾을 수 있게 해준 건 반 친구 14명이었습니다. 아이들도 루크를 위해 삭발을 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단체로 동네 미용실에서 민머리가 된 아이들은 웃고 떠들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무엇보다 자신과 비슷한 외모가 된 아이들 속에서 자신감을 되찾은 루크는 당당히 모자를 벗고 친구들과 어울렸습니다.
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초등학교 반 친구들이 단체로 삭발한 훈훈한 이유루크는 "친구들의 행동에 힘을 얻었다"며 "내 이야기를 공유해서 비슷한 고민을 하는 다른 친구들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다"고 씩씩하게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페이스북 Susan Nel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