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또 대형 의료스캔들…'HIV오염' 혈액제제 유통 '발칵'

中 또 대형 의료스캔들…'HIV오염' 혈액제제 유통 '발칵'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07 10:40 수정 2019.02.07 1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또 대형 의료스캔들…HIV오염 혈액제제 유통 발칵
▲ 상하이신싱의약의 면역글로불린 제품
 
중국에서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를 일으키는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오염된 혈액제제가 대량 유통돼 환자들에게 투여된 것으로 확인돼 비상이 걸렸습니다.

작년 '가짜 광견병 백신' 사태가 터진 중국에서 또 대형 의료 문제가 불거지면서 중국 당·정의 민심 관리에 큰 도전이 될 전망입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6일 밤 홈페이지에 긴급 발표문을 올려 상하이신싱의약이 만든 정맥 주사용 면역글로불린이 HIV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보고가 접수돼 해당 제품 사용을 중단시키고 이미 해당 주사제를 맞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전국 의료 기관에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장시성의 한 병원이 처음으로 상하이신싱의약이 만든 면역글로불린에서 HIV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을 확인하고 국가 기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혈액을 원료로 만드는 면역글로불린은 백혈병 환자 등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들에게 투여되는 혈액제제입니다.

문제가 된 상하이신싱의약은 국영업체로서 중국 혈액제제 시장에서 두 번째로 큰 업체입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상하이신싱의약에 조사팀을 급파해 생산을 중단시킨 채 현장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다만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HIV에 오염된 면역글로불린의 양이 얼마인지, 문제의 제품이 얼마나 많은 환자에게 투여됐는지 등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대신 "전문가들은 이 약품을 사용한 환자들이 에이즈에 걸릴 위험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번에 HIV에 오염된 것으로 확인된 제품과 같이 만들어진 제품이 50㎖짜리 병 1만2천229개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작년 7월 발생한 '가짜 광견병 백신' 사태가 중국 국민들의 큰 분노를 불러일으키면서 중국 지도부에게도 큰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한 적이 있습니다.

춘제 연휴 한가운데 대형 악재가 터지면서 중국 누리꾼들의 노골적인 불만도 표출되고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웨이보에서 "감염 가능성이 작다고? 그럼 지도자들의 가족들이 먼저 시험 삼아 주사를 맞아봐라"고 말했습니다.

당국이 부정적 여론 확산 차단에 나선 듯 중국 주요 매체의 관련 기사에 댓글이 전혀 달리지 않거나, 이미 달린 댓글도 열어 볼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진=상하이신싱의약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