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낙태, 생명을 소비재로 취급하는 것…인권일 수 없어"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02.03 02:33 수정 2019.02.03 1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교황 "낙태, 생명을 소비재로 취급하는 것…인권일 수 없어"
프란치스코 교황이 낙태 행위를 다시 한번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교황은 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낙태 반대 단체와 만난 자리에서 "초기 단계에서 생명을 고의로 없애버리는 것은 우리의 운명에 대한 배신"이라며 낙태에 대한 반감을 밝혔습니다.

교황은 "낙태는 인간의 생명을 사용한 뒤 버릴 수 있는 소비재처럼 취급하는 것"이라며 "이런 생각이 널리 퍼지고, 확고해지고, 심지어 낙태가 인권으로 여겨지고 있는 것이 놀랍다"고 개탄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동성애 문제 등에 있어 전임 교황들에 비해 좀 더 포용적인 입장을 취하는 등 가톨릭의 교조적 윤리보다는 자비를 더 중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왔으나 낙태 문제에서만큼은 가톨릭의 전통적인 시각을 고수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