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복동 할머니 마지막 길 채운 '노란 나비 물결'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19.02.01 21:13 수정 2019.02.01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일본의 만행을 세계에 알리며 여성인권운동가로도 활동했던 김복동 할머님의 영결식이 서울 종로에 있는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오늘(1일) 엄수됐습니다. 1천 명이 넘는 추모객이 함께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노란 나비들이 할머님의 마지막 길을 가득 채웠습니다.

박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오늘 새벽 6시 반. 김복동 할머니의 운구차가 추모객들의 배웅 속에 병원을 나섭니다.

김 할머니가 생전에 머물렀던 '평화의 우리집'을 들린 뒤, 영결식 행렬이 시작되는 서울시청 광장으로 향했습니다.

94세, 김 할머니 나이를 상징하는 94개의 만장이 행렬을 뒤따랐고,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노란 나비들이 생전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힘쓴 할머니의 일생을 기렸습니다.

오전 10시 반, 김 할머니의 영결식은 수요집회가 열렸던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엄수됐습니다.

[이해성/극단 고래 대표 : 다시는 그런 고통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살아가신 할머니의 숭고함을…마음 깊이 새기겠습니다.]

영결식에는 추모객 1천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습니다.

[김현정/경기 시흥시 : 할머니가 가시고 난 다음 자리를 저희 아이들과 함께 저희들이 지킬 거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게, 없기를 바라고 그렇게 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추모객들은 눈물 섞인 헌화로 김 할머니와 마지막 작별 인사를 나눴습니다.

김 할머니는 서울추모공원을 들른 뒤 충남 천안 망향의 동산에 안치됐습니다.

먼저 떠난 51명의 위안부 피해자들이 영면한 곳입니다.

이제 남은 위안부 피해자는 23명. 이들은 아직도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를 목소리 높여 요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김민철·김용우, 영상편집 : 박기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