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반가운 심석희의 미소…팬 선물 받고 '방긋'

SBS뉴스

작성 2019.02.01 1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반가운 심석희의 미소…팬 선물 받고 '방긋'아픔을 딛고 꿋꿋하게 일어난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심석희 선수가 팬들의 응원에 미소를 보였습니다.

심석희 선수의 팬클럽 '석희팬연합'은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심 선수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심석희 선수는 팬들의 진심 가득한 편지를 모은 '메시지 북'을 읽으며 흐뭇해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23'이라는 숫자 초가 꽂힌 생일 케이크를 들고 해맑은 미소를 짓는 심석희의 밝은 모습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반가운 심석희의 미소…팬 선물 받고 '방긋''석희팬연합' 측은 최근 심 선수의 생일을 맞아 의미 있는 선물을 전달하고자, 팬들의 메시지를 취합해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책 표지는 심 선수가 가장 좋아하는 녹색으로 제작했습니다.

팬들이 만든 이 메시지 북과 선물은 2018-19 국제빙상연맹 제5차 월드컵 출전차 독일 드레스덴에 있는 심 선수에게 전달됐습니다.

심 선수의 밝은 근황에 많은 팬들은 "웃음이 너무 예뻐요. 힘내세요!", "앞으로 웃는 일만 가득하길 빌어요", "생일 축하해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영부인 심석희최근 심석희 선수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로부터 편지와 녹색 목도리를 선물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김정숙 여사는 편지로 "토닥토닥 등을 두드려주고 싶다. 빙상 아래에서도 우리 모두에게 아름답고 소중한 사람. 겁이 날 텐데도 후배들과 이 사회의 내일을 위해 용기를 내줘 고맙다…"라며 심 선수를 위로했습니다.심석희 편지심석희 선수 출국이에 심 선수는 자필 편지로 답했습니다. 심 선수는 "오랜 시간을 혼자 견뎌온 건 외로움과 괴로움 그 자체였다…아직은 출구가 잘 보이지 않지만 따뜻한 영부인님의 응원에 힘입어 차분히 잘 찾아 나가겠다"며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앞서 심석희 선수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스포츠 미투'가 확산하면서, 한국 체육계의 고질적인 병폐를 드러내고 해결해 나가는 계기가 됐습니다.

심석희 선수는 1일부터 오는 3일까지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리는 2018-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 제5차 월드컵 대회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심 선수는 5차 대회가 끝난 뒤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이어지는 제6차 월드컵 대회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구성= 한류경 에디터, 사진= 트위터 '석희팬연합')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