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서울남부구치소 수감…아무 말 없이 호송차 올라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2.01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희정 서울남부구치소 수감…아무 말 없이 호송차 올라
수행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됐습니다.

법무부 교정본부는 2심 재판부가 1심 무죄 판결을 깨고 실형을 선고한 뒤 법정구속하자 안 전 지사를 바로 서울남부구치소로 인치했습니다.

2심 재판부는 안 전 지사가 저지른 10차례 범행 가운데 한 번의 강제추행 혐의를 제외하고 모두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지지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안 전 지사는 오후 4시 10분쯤 아무 말 없이 호송차에 올라타 서울남부구치소로 향했습니다.

지난해 3월과 4월 두 차례 검찰이 안 전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을 때 결과를 기다리며 대기했던 곳도 이곳이었습니다.

당시 법원은 안 전 지사에 대한 두 차례 구속영장 청구를 모두 기각했습니다.

현재 남부구치소에는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등이 수감돼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