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복동 할머니, '평화의 우리집' 마지막 방문

SBS뉴스

작성 2019.02.01 08:35 수정 2019.02.01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故 김복동 할머니 발인식(사진=연합뉴스)1일 오전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발인식 마친 故 김복동 할머니 (사진=연합뉴스)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식을 마친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영정이 김 할머니가 생전에 지냈던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들어서고 있다.
평화의 우리집 들른 故 김복동 할머니 영정, 길원옥 할머니와 마지막 인사(사진=연합뉴스)평화의 우리집 들른 故 김복동 할머니 영정, 길원옥 할머니와 마지막 인사(사진=연합뉴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발인식이 엄수된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서 길원옥 할머니가 김 할머니와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있다. 평화의 우리집은 김 할머니가 생전에 머물던 곳이다. 
평화의 우리집 들른 故 김복동 할머니 영정(사진=연합뉴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발인식이 엄수된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서 영정을 든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가 김 할머니의 방에 머물러 있다. 평화의 우리집은 김 할머니가 생전에 머물던 곳이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