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사퇴 거부…KOC 분리도 반대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2.01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체육계 성폭력 파문으로 사퇴 요구를 받아온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물러서지 않을 뜻을 분명히 나타냈습니다. 대한올림픽위원회를 체육회와 분리하는 정부안에도 반대했습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이기흥 회장은 체육시민단체들의 퇴진 압박을 받았던 지난 15일 이사회와 달리 이번 이사회에는 가맹단체 지지세력의 박수를 받으며 입장했습니다.

2시간이 넘는 이사회가 끝나자 이 회장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 처음 입을 열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지금은 산적한 현안 해결에 전념할 때다. 지금은 그런(사퇴할) 때는 아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평창올림픽 직전 심석희 선수를 만난 자리에서 조재범 코치를 복귀시키겠다고 말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렇게 일축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의사소통에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사퇴 위기에 몰려 고개를 거푸 숙였던 이 회장이 불과 2주 만에 태도가 확 달라진 것은 정부의 엘리트 체육 축소와 KOC 분리 추진에 대한 체육계의 반발을 의식했기 때문입니다.

[KOC(대한올림픽위원회) 분리를 반대한다!]

경기단체연합과 체육회 노조는 이사회장 앞에서 정부의 방침에 강하게 항의했고 국가대표 선수와 지도자들도 다음 달 반대 성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이 회장은 신임 사무총장과 선수촌장 선임을 또 연기해 집행부 공백이 장기화 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