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품귀현상의 이면…실상은 '상품권 깡'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9.02.01 0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설을 앞두고 정부가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을 10% 할인 판매했습니다. 할인액만큼 정부가 보조해주는 방식입니다. 품귀현상이 빚어질 만큼 인기지만 정작 엉뚱한 사람들이 잇속을 챙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설 대목을 맞아 전통시장용 온누리상품권을 액면가보다 10% 싸게 판매했습니다.

[김지윤/NH농협은행 계장 : 첫날에는 줄 서서 구매를 하실 정도로 대기 고객이 많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장에서 상품권 쓰는 사람은 잘 보이지 않습니다.

[전통시장 상인 : 유통되는 건 못 느끼겠던데요. 그런 건 못 느끼겠어.]

막대한 액수의 상품권이 팔려나갔는데 시장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상황, 다 어디로 간 걸까? 한 지역 시장 상인이 내막을 털어놓습니다.

[환전 요청 경험 상인 : 돈으로 환전해서 중간 마진만 챙기는 거지.]

할인가에 구매한 뒤 곧바로 환전하면 액면가를 전부 받을 수 있는 것을 노린 겁니다. 상품권 깡인 셈입니다.

특히 설 연휴 때는 상품권 할인 폭이 평소 2배인 10%여서 온누리 상품권은 더 좋은 먹잇감입니다.

1인당 50만 원인 제한을 피하기 위해 구매 대행을 시키기도 합니다.

[환전 요청 경험 상인 : 노인네들 가서 줄 서서 50만 원어치 사라고 하고서 한 2만 원씩 쥐여 주면….]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정책이 상품권 깡에 나선 이들의 호주머니를 세금으로 채워주는 수단으로 변질된 겁니다.

이번 설을 앞두고 발행된 온누리 상품권은 4500억 원, 할인가 10%, 450억 원은 전액 정부 보조입니다.

올해만 상품권 2조 원어치가 발행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