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사법 적폐 보복 재판"…野 "대통령이 해명하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02.01 0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대선에서 드루킹 일당과 댓글 여론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에 1심 판결을 두고 정치권이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사법 적폐의 보복 재판이라며 법관 탄핵 같은 사법개혁을 예고했고 야당들은 청와대에 해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대통령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습니다.

보도에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수 지사에 대한 판결을 '사법 적폐의 보복 재판'으로 규정한 민주당.

대책위원회 첫 회의 결론은 판결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국민에게 적극, 알려나가는 여론전 강화입니다.

[박주민/민주당 최고위원 (사법농단·적폐청산 대책위원장) : 법리적인 모순점이라든지 부족한 점을 지속적으로 알려나가는 작업을 하겠습니다.]

곧바로 법률가 출신 의원들이 유튜브 방송에 나섰습니다.

[이재정/민주당 원내 대변인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 킹크랩 시연을 김경수 지사가 봤다고 하기 위해서는 증거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 현재는 공범자들의 짜깁기 한 증거밖에 없습니다.]

앞서 어제(31일) 오전에는 서울구치소를 찾아 김 지사를 접견했습니다.

항소심부터는 당이 직접, 적극적으로 챙긴다는 의미입니다.

한국당은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앞 장외집회 : 국민들은 요구한다, 대통령은 응답하라! (응답하라, 응답하라!)]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문재인 대통령이) 댓글조작에 대해서 알고 계셨는지 여부에 대해서 해명해주셔야 합니다.]

야권 일부에서는 선거법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기소는 못 해도 추가 특검으로 대통령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야당들은 또, 보복 재판이라는 민주당 주장은 "탄핵 판결을 부정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 추종 세력을 떠올리게 한다"고 꼬집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