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 "사법 적폐의 보복 재판"…한국 "대통령 응답하라"

민주 "사법 적폐의 보복 재판"…한국 "대통령 응답하라"

민경호 기자

작성 2019.01.31 20:13 수정 2019.01.31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월의 마지막 날 8시 뉴스 시작하겠습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과 함께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구속된 것을 두고 오늘(31일) 여야가 서로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사법 적폐 세력의 보복 재판이라며 판결이 뭐가 잘못됐는지 알리겠다고 나섰고, 이에 한국당은 청와대의 해명이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대통령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놨습니다.

먼저 정치권 움직임을 민경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김경수 지사에 대한 판결을 '사법 적폐의 보복 재판'으로 규정한 민주당.

대책위원회 첫 회의 결론은 판결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국민에게 적극 알려나가는 여론전 강화입니다.

[박주민/민주당 최고위원 (사법농단·적폐청산대책위원장) : 법리적인 모순점이라든지 부족한 점을 지속적으로 알려나가는 작업을 하겠습니다.]

곧바로 법률가 출신 의원들이 유튜브 방송에 나섰습니다.

[이재정/민주당 원내 대변인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 : 킹크랩 시연을 김경수 지사가 봤다고 하기 위해서는 증거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 현재는 공범자들의 짜깁기 한 증거밖에 없습니다.]

앞서 오전에는 서울구치소를 찾아 김 지사를 접견했습니다.

항소심부터는 당이 직접 적극적으로 챙긴다는 의미입니다.

한국당은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청와대 앞 장외집회 : 국민들은 요구한다, 대통령은 응답하라! (응답하라, 응답하라!)]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문재인 대통령이) 댓글 조작에 대해서 알고 계셨는지 여부에 대해서 해명해주셔야 합니다.]

야권 일부에서는 선거법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기소는 못 해도, 추가 특검으로 대통령도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야당들은 또 보복 재판이라는 민주당 주장은 탄핵에 불복하는 박사모 같다고 꼬집었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지금 민주당의 태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일부 세력이 헌법재판소와 탄핵 판결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이미 꽉 막혀 있던 정국에 야권의 문 대통령 사과·해명 요구까지 더해지면서 정치권은 출구 없는 대치상태로 치닫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륭, 영상편집 : 김선탁)

▶ '삼권분립 침해' 부담에도 초강수 선택한 민주당, 까닭은?
▶ 사과문 게시 전 드루킹 통화→드루킹, 경공모에 초안 공유
▶ 드루킹 진술 신빙성 놓고, 항소심서도 치열한 공방 예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