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도 넥슨 인수 참전…"참여 최종 결정"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1.31 11:20 수정 2019.01.31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넷마블도 넥슨 인수 참전…"참여 최종 결정"
카카오에 이어 넷마블이 넥슨 인수전에 뛰어듭니다.

넷마블 관계자는 31일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 달 전 최종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넷마블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어서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며 인수 참여 결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인수전에 참가할 방침입니다.

다음달 중순 예비입찰이 예정돼 있습니다.

넷마블은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카카오도 "넥슨 인수를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넥슨 규모 때문에 카카오 역시 다른 금융사와 컨소시엄 형태로 인수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2대 주주인 텐센트와의 협력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국내 업체들의 잇따른 인수 의지 표명은 넥슨 매각설이 불거진 이후 업계가 게임 기술, 인력 유출 등을 우려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끕니다.

기존 넥슨 인수를 검토 중인 기업으로는 중국 텐센트와 KKR, 칼라일, MBK 파트너스 등 글로벌 사모펀드가 거론됐습니다.

카카오가 넥슨을 인수한다면 자회사 카카오게임즈와 시너지를 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넷마블은 넥슨의 개발력과 IP(지식재산권) 자산을 통해 국내 1위 게임사로서 지위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할 수 있습니다.

넥슨의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는 이달 4일 넥슨 지분 매각설 논란과 관련해 "넥슨의 세계 경쟁력을 제고할 방안을 숙고 중"이라며 매각설을 간접적으로 인정한 바 있습니다.

일본 증시에 상장된 넥슨 시가총액은 약 13조원에 달합니다.

이 중 NXC 보유 지분 가치만 6조원 수준입니다.

NXC가 따로 보유한 비트스프, 스토케 등의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김정주 NXC 대표의 지분가치는 10조원에 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