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화사가 '파격 의상' 무대 후 이효리에게 받은 특급 선물

SBS뉴스

작성 2019.01.31 1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사가 '파격 의상' 무대 후 이효리에게 받은 특급 선물화사가 '파격 의상' 무대 후 이효리에게 특급 선물을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화사, 효린, 루나, 방송인 겸 배우 오정연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화사는 지난 연말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은 '파격 의상'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습니다.화사가 '파격 의상' 무대 후 이효리에게 받은 특급 선물화사는 당시 무대 의상을 직접 자체 제작했다고 밝히며 "의상도 퍼포먼스 일부라고 생각한다. 애매하게 입을 바에는 안 입는 게 낫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무대에서 어떤 옷을 입느냐가 중요하다기보다, 그 옷을 어떻게 소화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하며 무대 의상에 대한 남다른 소신을 밝혔습니다.

또 화사는 당시 '파격 의상'의 단점에 대해 "아무래도 많이 낀다. 근데 무대에서 티를 낼 수 없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화사가 '파격 의상' 무대 후 이효리에게 받은 특급 선물화사는 무대 이후 이효리에게 직접 옷 선물을 받은 에피소드도 털어놨습니다.

화사는 "이효리 선배님께서 옷을 선물해 주셨다"며 "사실 이 얘기를 방송에서 꺼내는 것 자체가 누가 될까 봐 선배님께 먼저 물어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랬더니 선배님이 쿨하게 얘기해도 된다며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더니, '구라 오빠한테 전화해서 내가 설명해주겠다'고 하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화사는 이효리가 선물한 옷에 대해 "검은색 남미 계열 드레스다. 선물을 받고 나서 '나도 이런 선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드레스를 입어봤는데 너무 좋아서 나중에 뮤비 찍을 때나 그럴 때 제대로 한 번 입어보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구성= 한류경 에디터,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