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목식당' 금손 조보아 "편집 좀 해주세요"…곰손 고기 굽기 실력에 '울상'

'골목식당' 금손 조보아 "편집 좀 해주세요"…곰손 고기 굽기 실력에 '울상'

SBS 뉴스

작성 2019.01.31 0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금손 조보아 "편집 좀 해주세요"…곰손 고기 굽기 실력에 울상
조보아의 고기 굽기 실력은 금손 아닌 곰손이었다.

3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맛없슐랭 조보아가 고기 굽기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회기동 고깃집은 저녁 메뉴인 고추장 돼지 목살을 선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남다른 고기 굽는 솜씨를 뽐내며 시식 평가에 돌입했다.

판도 안 갈고 완벽하게 고기를 구운 백종원은 양념구이를 맛보고 "사장님이 양념 잘하시는구나"라며 칭찬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이렇게 맛있는 고추장 양념을 다른 곳에서 시도해보지 않았겠냐? 계속 사라지는 추세인데 왜 그런지 아냐?"라며 "고추장 양념이 훨씬 다 잘 안 구워지고 잘 탄다. 일반 소금구이보다 2배 이상의 스킬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백종원은 조보아를 소환했다. 평범한 손님이 고기를 구웠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 보기 위함이었던 것.

하지만 조보아는 영문도 모른 채 김성주와 함께 시식에 대한 기대감으로 등장했다. 그리고 백종원이 구운 고기를 맛보고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어 조보아가 양념 고기 굽기에 돌입했다. 지금까지 타코야끼 굽기, 꽈배기 만들기 등 놀라운 실력을 보였던 조보아의 고기 굽기에 모두가 집중했다.

하지만 조보아는 지금까지 선보였던 실력자로서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허둥지둥하는 모습을 보였다. 겉은 계속 타는데 속은 전혀 익지도 않도록 구웠던 것.

이에 조보아는 "편집 좀 해주세요"라며 애교 섞인 요청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조보아가 구운 고기를 맛본 김성주는 "고기 냄새가 조금 난다"라며 백종원이 구운 고기와 같은 고기를 먹었음에도 다른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백종원은 "머릿속으로 메뉴 구상을 많이 한다. 그런데 메뉴가 없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신메뉴 개발을 위한 시행착오 중 하나다. 손님의 입장에서 한번 살펴봐야 한다"라며 조금 더 고민해볼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컵밥집은 지난 촬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백종원에게 자신들의 메뉴를 설명할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방송 최초로 컵밥집은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컵밥집은 PPT까지 준비해 즉석에서 자신들의 메뉴에 대한 설명, 보안책 등을 공개했다. 그럼에도 백종원을 납득시키는 것은 힘들었다.

이에 백종원은 "컵밥 하면 떠오르는 대중의 인식이 노량진 컵밥이다. 자신의 스타일이 그곳과 다르다고 하더라도 주류와 비교를 해보고 벤치마킹을 하는 것이 맞다"라며 "그리고 노량진 컵밥은 2,3가지 이상의 재료에 훨씬 싼 가격인데 지금 여기는 한 가지 재료인데 가격이 더 비싸다. 대중들은 그렇게 비교를 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떨어지는 가성비에 대해 "상권 분석을 얼마나 했는지 묻고 싶다. 대학 상권이라서 가격을 올렸다고 하는데 지금 설루션을 진행하는 다른 집 가격과 비교해보라. 상권 분석이 제대로 안된 거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리고 백종원은 "테이크아웃 전문집인데 비주얼을 더 좋게 하는 게 방법이냐? 채소를 추가하겠다고 하는데 가격이 싸서 추가하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리고 컵밥이 싫은데 왜 컵밥을 하냐. 덮밥 스타일이 좋다면 덮밥을 해야 하는 것 아니겠냐. 나에 맞추지 말고 손님한테 맞춰서 생각을 하라"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주요 고객층인 대학생 평가단을 상대로 시식 평가를 해보자고 제안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을 모았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