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거부에…3년째 재판도 못 연 위안부 소송

김현우 기자 kimhw@sbs.co.kr

작성 2019.01.29 20:36 수정 2019.01.29 2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2016년 12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유족들은 일본 정부 상대로 소송을 냈습니다.

일본의 공식 사과 한마디 없이 또 피해 할머님들의 의견도 듣지 않고 당시 박근혜 정부가 일본 정부와 맺은 위안부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면서 일본에 직접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의 소송이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소장을 받는 것을 아예 거부하면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재판이 열리지 못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어제(28일) 하루에만 할머님 두 분이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2016년 시작할 때만 해도 46분이 계셨는데 이제 23분만 살아계십니다.

일본은 반성할 생각이 없어 보이고, 위안부 문제 해결은 더디기만 한 사이에 시간만 자꾸 흐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별세…"끝까지 싸워 달라"
▶ 일본군 만행 전 세계에 알린 '산증인'…27년의 발자취
▶ 끊이지 않는 조문행렬…"나비처럼 훨훨 날아가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