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세먼지 줄어들까?' 인공강우 실험…결과는 한 달 뒤에

'미세먼지 줄어들까?' 인공강우 실험…결과는 한 달 뒤에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9.01.25 21:18 수정 2019.01.25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5일) 서해 군산 앞바다에서 대규모 인공강우 실험이 있었습니다. 비를 만들어 내리게 하면 미세먼지가 줄어들지 실험을 해 본 건데 실제 빗방울이 떨어지진 않았습니다. 종합 결과는 한 달 뒤에 나옵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양 날개에 비 씨앗인 '요오드화 은'을 싣고 항공기가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전북 앞바다 상공에 도착한 항공기는 1시간 가까이 구름 속을 오가며 연소탄 24발을 터뜨려 비 씨앗을 뿌립니다.

기상관측선 기상 1호도 인공 강우 관측 지점에 도착한 뒤 관측용 풍선을 띄워 정밀 분석을 준비합니다.

하지만 한 시간이 지나도 기대하는 비나 눈 소식은 없습니다.

실험이 실시된 군산 앞바다입니다. 이렇게 배 위에 다양한 기상장비가 설치돼 있어서 오늘 인공강우 실험을 통해 비나 눈이 내릴 수 있을지 살펴봤지만 아쉽게도 비나 눈이 관측되지 않았습니다.

관측선에서 멀리 떨어진 전남 영광에서 약한 안개비가 관측됐지만 실험 결과 생긴 것인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합니다.

[주상원/국립기상과학원 원장 : 경험이 축적되고 데이터가 축적되면 미래에 굉장히 많은 강수를 낼 수 있는 인공증우 실험의 기술을 갖게 된다고 봅니다.]

무엇보다도 이번 실험은 미세먼지가 줄었는지가 주된 관심사인데 실험 기간 내내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인 9~11 마이크로그램을 유지해 기대치를 낮췄습니다.

미세먼지가 줄었는지에 대한 정밀 분석 결과는 환경부가 한 달 뒤 발표할 계획입니다.

인공강우로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시도는 솔깃하지만 효율이 너무 낮아 이벤트성 실험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