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韓 수치 정확하지 않아…증거 낼 생각 없다"

日 "韓 수치 정확하지 않아…증거 낼 생각 없다"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1.25 20:16 수정 2019.01.26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의 초계기가 우리 해군 함정을 향해서 위협적으로 낮게 날았다는 근거로 당시 레이더 정보를 어제(24일) 우리 국방부가 공개했는데 일본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사실이 아니라는 건지 자료를 제시하라고 하자 일본은 그럴 생각이 없다고 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 해군 대조영함 레이더 정보에 기록된 200ft.

당시 일본 초계기의 고도가 60m이었다는 증거로 국방부가 제시한 자료입니다.

이 데이터가 증거가 되지 않는다는 일본 측 주장에 국방부는 왜 그런지, 일본 측에서 상응하는 자료를 제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그럴 생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와야 일본 방위상은 평소 초계기의 항로 등을 기록으로 남기고 있다며 한국 측이 제시한 수치는 정확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증거는 제시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야/日 방위상 : (이 건과 관련해 일본 측에서 (한국 측에) 증거를 제시하거나 협의를 가질 생각이 있습니까?) 아니오. 특별히 (그럴 생각은) 없습니다.]

이와야 방위상은 이어 해상 자위대 기지를 찾아 한일 레이더 논란의 중심이었던 P1 초계기에 탑승했습니다.

[양기호/성공회대 교수 : (일본이) 간접적으로 항의하는 표시라고 봅니다. 문제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있고, 더 이상 확대되지 않도록 양국이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일본 초계기의 근접 비행에 대해 오늘 조현 외교 차관은 주한 일본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유감의 뜻을 전했습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