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파트 공시가격 4월 발표…얼마나 오를까 '관심'

아파트 공시가격 4월 발표…얼마나 오를까 '관심'

다주택자 세 부담 급증할 수도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9.01.25 20:31 수정 2019.01.25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4일)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서 정부가 올해 4월에 아파트 같은 공동주택의 공시가격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실제 거래되는 가격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집값이 많이 오른 곳은 공시가격의 인상 폭이 꽤 클 것으로 보입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공시가격을 조정하면서 시세를 반영하고 과세 공평성을 높이되 인상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기준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장관 : (공동주택의 경우) 가격의 상승분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누차 말씀드렸기 때문에 시세 반영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입니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의 시세반영률은 지난해 68.1%에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강북 지역 등 시세반영률이 이미 70%를 웃돌고 실거래가 상승도 크지 않은 곳에서는 공시가격 변화가 미미할 수 있는 겁니다.

하지만 마포나 용산, 강남 등 기존 시세반영률이 낮고 값이 많이 오른 곳은 공시가격이 크게 오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시세반영률이 소폭 조정돼 70% 수준일 것으로 가정할 경우 서울 마포의 A 아파트 공시가격은 10억 5천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4억, 61%나 오르게 됩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시세반영률이 48%에 그친 데다 1년 새 실거래가도 40%나 올라 공시가격의 대폭 상승이 예상됩니다.

또 대치 B 아파트 공시가격은 21억 7천만 원으로 20% 넘게 오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아파트 공시가격 상승은 보유세 증가로 이어져 1주택을 가정할 때 마포 A 아파트는 세 부담이 253만 원으로 76만 원, 대치 B 아파트는 1,134만 원으로 350만 원 각각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주택자의 경우에는 보유세가 최대 2배까지 늘어나는 등 세 부담이 급증할 수 있어 보유주택 처분에 대한 압박을 받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