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겨울 가뭄' 심각…동해안 식수 부족에 산불 비상

'겨울 가뭄' 심각…동해안 식수 부족에 산불 비상

조재근 기자 jkcho@sbs.co.kr

작성 2019.01.24 21:15 수정 2019.01.24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눈 보기 힘든 겨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강원도 동해안은 겨울 가뭄이 심각한 수준으로 먹을 물까지 걱정해야 할 상황입니다.

조재근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속초시의 상수원인 쌍천입니다. 속초시 생활용수의 90% 이상을 공급하고 있는데 바닥을 드러냈습니다.

하천물이 지하로 모이는 집수정 근처도 바싹 말랐습니다.

지난달 4일 7.1㎜의 강수량을 기록한 뒤 1㎜ 가 넘는 비가 51일째 내리지 않았습니다.

다음 달까지 비다운 비가 오지 않으면 제한 급수를 해야 할 상황입니다.

[함정림/식당 영업 : (제한급수 하면) 설거지 같은 게 많이 쌓이게 되고 아침에 출근할 때 씻기도 불편하고 그 시간대를 맞춰서 씻어야 하기때문에 (불편하죠.)]

지난 12월 이후 강릉의 강수량은 24.9㎜로 평년의 34%에 그치고 있습니다.

눈 많기로 유명한 대관령도 눈 가뭄이 심각합니다.

지난 12월 이후 고작 닷새만 눈이 내렸는데 적설량도 14.2cm로 10년 평균의 33%에 불과합니다.

해마다 겨울이면 눈 덮인 산을 보기 위해서 많은 등산객이 찾아오는 이곳 대관령 선자령 구간에도 올해는 눈이 없어서 이렇게 황량한 모습입니다.

[이지은/경기 성남시 : 눈 덮인 사진 많이 보고 왔거든요. 그런데 막상 오니까 너무 휑하니까 사진 찍었을 때 별로 느낌도 안 나고…]

건조 경보 속에 산불 위험은 더 커졌습니다.

지난 두 달 동안 강원 동해안에는 5건의 산불로 47.5헥타르의 피해를 봤습니다.

피해 면적이 평년의 2.7배나 됩니다.

동해안 산불방지센터는 평소 4대였던 산림청 진화 헬기를 7대로 늘려 배치했고 예년보다 한 달 빠르게 1천여 명의 산불감시원과 진화대를 배치했습니다.

(영상취재 : 허 춘, 화면제공 : 강원도 동해안 산불방지센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