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커다란 만족"…남아있는 변수는?

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커다란 만족"…남아있는 변수는?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1.24 21:10 수정 2019.01.24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위해서 미국에 다녀온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결과를 보고받고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미국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과 정상회담에서 상당한 조치를 만들어낼 수 있을 거라고 했는데 그래도 두 번째 정상회담까지는 아직 변수가 남아 있습니다.

안정식 북한 전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를 발표했던 당중앙위 청사 집무실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으로부터 방미 결과를 보고받았습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했다고 치켜세웠습니다.

북미 두 나라가 목표를 향해 한 발 한 발 함께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의 협상에 대한 기대감도 표시했습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약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음 달 말 북미 정상이 만나면 상당한 조치를 만들어낼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북미 간에는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놓고 큰 틀의 협상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견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은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갖고 기다릴 것이라며 북한의 요구 사항이 아직 충족되지 않았음을 밝혔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이 다음 달 말에 열린다는 것도 알리지 않았습니다.

[고유환/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북미가) 의제, 합의 내용에 대해서 만족할 만한 상황에 이르지 못했다(고 봐야겠죠.)]

북한이 아직 정상회담 시기를 특정하지 않은 것은 향후 북미 협상 결과를 지켜보며 회담 시기를 조정할 수 있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