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쓴 돈만 1200만 원"…아이돌 '덕질'하다 유급당한 소녀

[스브스타] "쓴 돈만 1200만 원"…아이돌 '덕질'하다 유급당한 소녀

SBS 뉴스

작성 2019.01.22 1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이돌 가수에 푹 빠진 17살 소녀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TV '안녕하세요'에서는 친구가 아이돌을 너무 좋아해서 고민이라는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덕질하다 유급당한 소녀사연 제보자는 "친구가 세븐틴에 인생 다 걸었다"며 "가족분들은 포기한 거 같은데 저는 학교에서 만나는 친구고 걱정된다. 일주일에 2~3번 지각이고 늦게 와도 수업시간에 잠만 잔다. 선생님도 포기한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연의 주인공인 17살 소녀는 그룹 세븐틴의 팬으로 팬 활동인 일명 '덕질'을 하느라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받고 있었습니다.

이 소녀는 "가수를 좋아하다 보면 따라다닐 수 있지 않나 싶다"라며 "2016년부터 직캠 영상을 보면서 빠졌다"고 털어놨습니다.

MC신동엽이 "학교생활에 지장을 주면 안 되지 않느냐"고 묻자, 소녀는 "밀린 떡밥부터 회수한다. 밤늦게까지 영상을 본다"면서 "음악방송 출근길도 간다. 출근길 보고 아침밥 먹고 지각이니까 택시비 아끼자는 생각으로 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간다"고 답했습니다.
덕질하다 유급당한 소녀소녀는 방송에 출연하는 세븐틴의 모습을 먼발치에서 보기 위해 24시간 집에 들어가지 않은 적도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소녀의 부모님도 외출 금지까지 했지만 제지할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녀는 세븐틴 팬들을 위한 상품인 일명 '굿즈'를 사기 위해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거나 부모님 일을 도와드리며 돈을 모았습니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티셔츠, 응원봉 등 각종 굿즈를 사는데 무려 1,200만 원 정도 들었다고 해 주변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덕질하다 유급당한 소녀덕질을 하느라 학교 생활에 큰 지장을 받은 소녀는 시험 기간에 결석했고, 결국 중학교 2학년 때 아슬아슬하게 유급을 넘겨 3학년에 올라갔습니다. 그러나 결국 올해 2학기가 되기 전에 결석 일수 60일을 채워 유급당하고 말았습니다.

딸을 걱정한 소녀의 아버지는 속상한 마음에 결국 눈물을 쏟았습니다. 아버지는 "술, 담배 등 나쁜 짓을 한 게 아니라 이해하려고 했다. 또 칠삭둥이라 애지중지 키웠다"고 토로했습니다.
덕질하다 유급당한 소녀이날 방송에서는 세븐틴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저희를 좋아해 주시는 것은 고맙지만 학교생활을 소홀히 하면 안 된다. 학교생활을 열심히 한다면 세븐틴 콘서트에 초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MC들이 "세븐틴이 학교에 열심히 가라고 하면 갈 거냐"고 묻자 소녀는 "그러겠다. 학교도 안 빠지고 지각도 안 하고 오빠들이 말한 대로 행하는 '캐럿'(세븐틴 팬클럽)이 되겠다. 부모님 말도 잘 듣고 약속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KBS2TV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