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24세때 처음 만난 친모, 일부러 연락 끊었다"…가슴 아픈 가정사

SBS뉴스

작성 2019.01.21 08:39 수정 2019.01.21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진 "24세때 처음 만난 친모, 일부러 연락 끊었다"…가슴 아픈 가정사
그룹 신화의 전진이 친어머니를 24세 때 처음 만났으나 그 후로 연락하지 않는 가슴 아픈 가정사를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전진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그는 어머니가 없는 자신을 돌아가신 할머니가 키웠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새어머니가 저를 많이 아껴주셨다. 그런데 내가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걸 알고 직접 찾아주셨다"라며 24세 때 처음 친어머니를 만난 이야기를 꺼냈다.
전진전진은 "스물 네 살 때 (친)어머니를 처음 봤다. 시간이 많이 흘러 서로 어떻게 생겼는지 몰랐다. 친구랑 커피숍에서 기다리는데, 문이 딱 열리는데 '엄마다' 라는 느낌이 왔다. 한발자국씩 오시는데 영화처럼 너무 긴장이 되고, 자리에 앉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졌다. '왜 절 놔두고 가셨어요'라는 이야기를 하는 데만 한 2분 걸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전진이어 전진은 "어머니가 절 언젠가 만날 생각에 참다가 결혼을 늦게 하셨는데, 지금 아들이 초등학생인데 저랑 닮았다더라. 그쪽 남편분은 저와 편하게 만나는 걸 허락했다. 그런데 전 그 아들이 컸을 때가 걱정되더라. 저처럼 힘들까 봐. '저 나이 많은 형이 왜 내 형이지' 할까 봐. 어릴 때 제가 많이 힘들었다. 그래서 24살 때 이후로 어머니와 일부러 연락을 안 하고 있다"면서 친어머니와 연락을 끊은 이유를 전했다.
전진아울러 그는 "그 아들이 성인이 되어, 절 받아들여 줄 때 연락을 할 거다. 그 동생이 힘든 게 너무 싫다. 제가 너무 힘들었으니까"라고 속 깊은 이야기를 들려줬다.
전진
이날 전진은 박수홍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할머니와 너무 닮아 '미우새'를 보며 눈물 흘렸던 이야기를 전했다. 그런 마음으로 전진은 스튜디오에서 박수홍의 어머니와 눈을 제대로 마주치지 못했다. 또 어릴 적 할머니한테 투정 부렸던 사연을 떠올리며, 미안하고 그리운 마음에 눈물을 쏟아냈다. 그런 전진의 모습에 '미우새' 모벤져스도 같이 눈시울을 붉혔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