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이수역 사건 등 민감한 이슈에도…"약자 목소리 수용되지 않는 사회"

SBS뉴스

작성 2019.01.20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아인, 이수역 사건 등 민감한 이슈에도…"약자 목소리 수용되지 않는 사회"
배우 유아인이 남녀 차별에 대해 "현 사회에서 대두되는 남녀평등이 구현되지 못했다는 찝찝함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지난 19일 방송된 KBS '도올아인 오방간다'에 출연, 평등을 주제로 방청객들에게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한 여성 방청객이 "과대표를 남자가 하는 분위기에서 남녀 차별을 느낀다. 반대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힘쓰는 일은 남자에게 떠넘기려는 모습에서 우리 안에 있는 성차별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 유아인은 "생물학적으로 남녀 신체 능력에 차이가 있다. 올림픽에서 남녀 나눠 게임을 펼치는 게 차별은 아니다."라면서 "차이를 인정해야 한다. 서로의 특징과 장점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남성 방청객이 "최근 미투를 보면 일부 갑질을 하는 사람들의 문제인데 보통의 남자의 문제로 여겨지고, 이수역 사건도 잘못 알려졌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도올이 "이게 그냥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은 건데 너무 '성'대결처럼 이슈화된 것 같다."고 말하자, 유아인은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며 의견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우리 사회에서 약자의 목소리가 잘 수용되지 않았다"면서 "기득권 세력에게 수용되지 않은 약자와 소수의 목소리가 있었다고 했다. 그래서 합리적이고 따뜻한 요구들이 우리 사회에 수용되지 않고 그래서 과격하고 폭력적인 목소리들이 나오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대두된 남녀평등 문제로 토론을 하던 중 유아인은 "사실 이런 대화에서 남녀구분 안 했으면 좋겠다. 우리 모두가 폭넓게 생각해야 하고 우리가 그걸 불합리하다고 얘기할 수 있고 수정해나갈 수 있고 조금씩 모두 함께 잘 사는 순간들을 찾아 나갈 수 있는 기회의 장이 열렸다. 이 사회가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