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여교사와 내연관계…"최고급 차량·시계 사줬다"

SBS 뉴스

작성 2019.01.18 11:15 수정 2019.01.18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성, 친모 살인청부 여교사와 내연관계…"최고급 차량·시계 사줬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이 친모 살인 청부 미수로 재판에 넘겨진 현직 중학교 여교사와 내연관계였다는 사실이 최근 드러나 큰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정훈 기자는 "최근 친모를 살인청부한 현직 중학교 여교사의 내연남이 스포츠 해설가이자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라고 밝혀 충격을 줬다.

김 기자는 "김동성이 살인청부와 직접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공인인 김씨가 최소한 도덕적으로 비판받을 만한 여지는 분명 있기에 실명을 공개하기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교사 A씨(31)씨는 모친 청부 살해를 교사했다가 그의 남편에게 덜미를 잡혀 재판을 받고 있다. 김 기자에 따르면 A씨와 김동성이 처음 만난 건 지난해 4월이고, 지난해 말 두 사람은 해외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A씨는 김동성과 혼외 관계를 맺는 과정에서 김동성에게 최고급 수입 명품 차량과 유명 브랜드의 시계 등 수억원 어치를 선물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동성김동성은 이에 대해서 "선물을 받은 것은 맞지만 살인청부 범죄와 자신과는 관련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선물을 주고 '뭐가 갖고 싶냐'고 물어봐서 '시계와 차를 이걸 좋아한다' 이렇게 얘기한 적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기관은 A씨가 재력가인 모친과 갈등을 빚는 과정에서 친모 살인교사를 요구하며 심부름센터 업자 6500만원만을 건넨 혐의(존속살해예비)로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A씨의 범행 동기를 추정할 수 있는 김동성과 A씨의 관계에 대해서는 수사하지 않았고, 김동성을 참고인으로 소환한 적이 없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부실수사 의혹도 일고 있다.

A씨의 살인교사 계획은 외도를 의심하던 남편이 A씨의 메일을 열어보면서 발각됐다.

한편 김동성은 지난해 결혼 14년 만에 오 모 씨와 협의이혼 했다. 2016년 김동성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내연 관계였고, 최순실 소유의 집에서 거주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