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판다①] 손혜원 동생 "건물 매입, 우리 뜻 아냐"…차명재산 의혹

"목포에 가 본 적도 없다"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9.01.16 20:15 수정 2019.01.16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는 어제(15일) 손혜원 의원의 가족과 또 측근들이 전남 목포의 문화재 거리 안에 있는 건물 아홉 채를 사들였다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저희 취재가 시작된 이후 손혜원 의원의 남동생이 저희 취재팀에 어제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손혜원 의원이 조카 그러니까 자기 아들에게 건물을 사라고 1억 원을 증여했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은 목포에 가본 적도 없고 그 창성장이라는 건물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또 거기서 번 돈을 누가 가져가는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손혜원 의원은 돈을 주면서 건물을 사라고 했다는데 정작 그 건물 주인인 손 의원의 조카 그리고 그 아버지는 자기 게 아니라고 하는 겁니다. 차명 거래, 차명 구매라는 말이 떠오르는 대목입니다.

SBS 탐사보도 끝까지 판다 먼저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목포 창성장과 그 앞 건물의 주인은 각각 2017년 6월과 9월 20대 세 명으로 바뀝니다.

주인 가운데 한 명은 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조카입니다.

조카 손 씨는 명의만 빌려줬다고 말합니다.

[손 모 씨/창성장 공동 소유자 : 그걸 산 게 제가 산 것도 아니고 그냥 집안에서 이유가 있어서 샀겠죠. (명의만 빌려주신 거예요?) 네. (그러면 어머니가 사신 겁니까?) 그런 것까지 제가 일일이 말씀드려야 하나요?]

자신이 사지 않았다고 여러 번 말했습니다.

[손 모 씨/창성장 공동 소유자 : 제가 했겠어요? 그걸.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집안일이다 보니까 그게 사진 거예요.]

손 씨의 아버지이자 손혜원 의원의 남동생은 어제 끝까지 판다 팀에 전화를 걸어 건물 매입 경위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우선 목포 건물 매입은 자신들의 의사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가족 모두 목포에는 가 본 적도 없고 게스트하우스인 것은 나중에야 들었다는 겁니다.

매입 시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건물 두 채 매입 시점인 2017년 6월과 9월에 건물 명의자인 아들, 즉 손 의원의 조카는 군 복무 중이었습니다.

손 의원의 남동생은 또 창성장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수익은 누구에게 가는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창성장을 매입한 세 명의 청년이 운영할 것이라고 언급했던 손 의원의 주장과는 다른 대목입니다.

그럼 계약은 어떻게 이뤄졌을까.

손 씨는 아내가 손혜원 의원 측에 아들의 인감도장을 넘겨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손 의원 남편이 대표로 있는 매장에서 일한 적이 있어서 아내가 손 의원의 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다음, 건물 매입자금 문제입니다.

두 건물을 매매하던 시점에 손 의원이 아들 계좌로 각각 3천만 원과 4천2백만 원을 보내왔다고 말했습니다.

세 명의 명의자가 창성장은 9천만 원, 또 다른 건물은 1억 2천6백만 원에 매입하는데 정확히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 통장에 입금됐다는 겁니다.

손 의원의 남동생은 목포에 가 본 적도 없어 자신들이 건물가격을 알 수 없었던 만큼 손 의원이 건물 계약에 직접 관여한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손 의원은 현금 증여 형식으로 돈을 건네며 증여세도 함께 보냈다고 남동생이 전했습니다.

손 의원의 남동생은 아들 명의의 건물이 생기면서 아들이 훗날 주택 청약 자격에서 불리해질지 모른다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이승희)    
 
[끝까지 판다 - 목포 옛집의 진짜 주인은?]
① 손혜원 동생 "건물 매입, 우리 뜻 아냐"…차명재산 의혹
② '박물관 부지' 먼 곳에 또 있다…건물 1채 추가 확인
③ "문화재 지정되면 건물값 안 올라"…손혜원 주장 살펴보니
④ 손혜원, 목포 직접 언급…두 달 뒤 '문화재 개발 공모사업' 시작
⑤ 지인들에게 과정 공개?…안 밝힌 건물이 더 많다
⑥ 목포 건물 매입 과정 '의문'…여야 정치권 반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