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산부인과 다니며 노력했는데"…이혜영이 전한 가슴 아픈 사연

SBS 뉴스

작성 2019.01.16 1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산부인과 다니며 노력했는데배우 이혜영이 가슴 아픈 경험담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지붕 위의 막걸리'에 이혜영이 출연해 남편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이혜영은 이날 방송에서 남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우리 신랑 봐서 알겠지만 나한테 완전히 빠지지 않았나. 처음 만났을 때 나를 모르는 것 같았다. 나한테 하와이에 가봤냐고 묻는데 내 첫 번째 신혼여행지가 하와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혜영은 "남편이 사실 아이가 하나 있다고 고백했다. 사실 난 알고 있었는데 모른 척 기다려준 거였다"며 "딸이 생겨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습니다.
'산부인과 다니며 노력했는데이날 방송에서 이혜영은 재혼 후 아이를 낳기 위해 노력했다는 사실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이혜영은 "늦게 결혼해 애를 낳으려고 하는데 잘 안됐다. 마흔에 두 번째 결혼했으니까"라며 "산부인과에 다니면서 노력했는데 안 됐다. 그때 많이 슬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우리 남편이 '너랑 똑같이 생긴 애가 방 안에 뛰어다녔으면 좋겠다'라고 하는데"라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이혜영은 지난 2011년 미국 하와이에서 한 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했습니다.
'산부인과 다니며 노력했는데'산부인과 다니며 노력했는데(구성=이선영 에디터, 사진=이혜영 인스타그램, 채널A '지붕 위의 막걸리' 방송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