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주시, '탄소산단사업' 본격 추진…5월부터 토지 보상

전주시, '탄소산단사업' 본격 추진…5월부터 토지 보상

JTV 조창현 기자

작성 2019.01.15 1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주 탄소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올 상반기에 토지보상에 들어갑니다.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면 내년 1월 공사가 시작됩니다. 탄소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보도에 조창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주시 동산동 탄소국가산업단지 예정 부지입니다.

전주시는 4월까지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거쳐 5월부터 토지보상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올해 1,220억 원의 보상비가 확보돼 보상이 이뤄지면 내년 1월에는 공사가 시작됩니다.

관건은 환경영향평가입니다. 환경부는 산업단지의 녹지면적 확대, 공해업종의 제한, 환경협의체 구성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전주시는 10만㎡ 규모의 숲을 산업단지에 조성해서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한다는 방침입니다.

[안동일/전주시 중소기업과장 : 공해유발업종이라든지 녹지 벨트를 충분히 확보하는 것에 대해서 보완요구가 있는데 거기에 대해서 전주시가 충분히 대응하고 있습니다.]

2021년까지 추진되는 탄소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으로 67억 원 규모의 첨단장비 7점이 올해부터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 공급됩니다.

탄소 복합재를 자동차 부품에 적용하는데 관건인 대량생산기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정근성/한국탄소융합기술원 실용화본부장 : 대량생산기술이 부족해서 적용되기가 힘들었는데 이런 기술 개발을 통해서 저희가 대량생산기술을 확보한다면 자동차 분야에 탄소 복합재가 더 적용될 수 있지 않을까.]

전주시는 지난해부터 투자설명회를 여는 등 탄소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할 업체 유치 작업도 서두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