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필리핀서 반환된 쓰레기, 처리도 골칫거리…근본 대책 필요

장세만 기자 jang@sbs.co.kr

작성 2019.01.15 02:37 수정 2019.01.15 0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필리핀에 불법 수출했던 쓰레기가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면서 그대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대책 없는 폐기물 처리 문제가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지적입니다.

보도에 장세만 기자입니다.

<기자>

필리핀에 폐기물을 보냈던 경기도 평택의 재활용 업체. 앞마당 가득 폐기물이 가득합니다.

해당 업체의 부지에는 아직도 1만 t이 넘는 폐기물이 방치돼 있지만 이 역시 처리 방법이 마땅치 않습니다.

환경부가 문제가 된 쓰레기를 다시 반입하라 명령했지만 이 업체는 문제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재활용되는 폐플라스틱 용도로 수출했고 환경부와 관세청의 수출 허가도 거쳤다는 겁니다.

[재활용 업체 관계자 : 모든 게 다 쓰레기처럼 보이지만 실질적으로 잘만 이용하면 재활용이 될 수 있는 충분히…]

하지만 컨테이너에서 나온 것은 각종 쓰레기가 온통 뒤범벅된 것으로 정상적인 폐합성수지 수출품과 비교하면 생김새가 전혀 다릅니다.

그런데도 선적 당시 수출 허가 절차는 허술했습니다.

근본적으로는 미세먼지 등으로 국내 환경규제는 강화됐고 중국이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면서 쓰레기 처리 길이 막힌 게 원인입니다.

국내에 가연성 폐기물이 쌓여가는데 소각장 증설은 어려우니 소각 처리 단가가 수년간 3, 4배로 급등했습니다.

비용이 뛰자 업자들이 쓰레기를 버리고 도망가면서 전국 곳곳에 흉물스러운 쓰레기산이 수십 개입니다.

국외로 보낼 길은 막히고 국내 처리용량은 포화상태. 폐기물 관리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없으면 유사한 일은 반복될 수밖에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