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호텔 화재' 3시간여 만에 진압…1명 사망·19명 부상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1.15 0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충남 천안의 한 특급호텔에서 불이 났습니다. 호텔 직원 1명이 숨지고 투숙객과 직원 등 19명이 다쳤습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호텔 건물에서 시커먼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건물 외벽은 시커멓게 그을렸고 유리창은 곳곳이 깨져 있습니다.

어제(14일) 오후 5시쯤, 충남 천안 서북구에 있는 지하 5층, 지상 21층짜리 특급호텔 지하에서 불이 났습니다.

발화 지점인 지하로의 진입이 어려운 데다, 유독가스가 잘 빠지지 않아 소방 당국이 화재 진압에 애를 먹었습니다.

[이길영/충남 천안서북소방서 화재대책과장 : 워낙 화재가 센 부분이고, 지하는 갇혀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그 열기가 외부로 잘 빠지지 않습니다.]

지하 1층에서는 최초로 화재를 신고했던 호텔 직원 53살 김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투숙객과 직원 15명과 소방대원 4명 등 모두 19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은 기도 화상 등으로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어제 불이 난 지 30분 만에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장비 25대와 소방대원 60여 명을 동원해 3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주차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화재 직후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등 호텔 측의 과실은 없는지도 함께 조사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