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심각해진 中 미세먼지…강풍 타고 한반도 공습한다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01.15 0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의 미세먼지 상황도 여전히 심각합니다. 이게 또 고스란히 우리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소식은 베이징에서 정성엽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베이징 중심가의 빌딩 윤곽이 희미합니다. 주말부터 시작된 올 들어 가장 나쁜 등급의 미세먼지 여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베이징 남쪽 허베이성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세제곱미터당 500㎍까지 올라갔습니다.

한반도와 가까운 산둥성, 장쑤성에도 스모그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장쑤성 시민 : 고속도로가 폐쇄됐습니다. 마음이 급하네요. 기다릴 수밖에 없죠.]

중국 정부는 미세먼지 상황이 상당히 개선됐다고 발표했지만, 겨울만 놓고 보면 전년도보다 오히려 더 나빠졌다는 게 환경단체들의 주장입니다.

난방용 석탄 사용을 전면 금지한 뒤 빗발치는 빈곤층의 민원을 외면할 수 없고 경기 부양을 위해 공장 환경규제를 일부 완화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최근 한 달간 베이징의 미세먼지 상황을 보면 나쁜 날과 좋아진 날이 주기적으로 반복되며 스모그가 더 빈번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시민 : 며칠 간격으로 한 번씩 안 좋아집니다. 오염 원인 관리를 잘했으면 합니다.]

베이징과 인근 지역에 쌓여 있는 미세먼지는 북쪽에서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에 쓸려나갈 것이라고 예보되고 있습니다.

강한 북풍을 타고 쓸려나가는 이 중국발 미세먼지는 하루 이틀 뒤면 어김없이 한반도 하늘을 덮을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