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군산지청 "유도선수 신유용씨 성폭행 고소건, 신속·철저 수사"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1.14 1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산지청 "유도선수 신유용씨 성폭행 고소건, 신속·철저 수사"
전직 유도선수 신유용씨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언론에 '고교 시절부터 유도부 코치 A 씨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이는 가운데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선봉 군산지청장은 "코치 A 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신 씨 조사를 서울중앙지검에 촉탁한 상태로, 아직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신 씨의 조사가 이뤄지면 내용을 면밀히 검토한 후 이른 시일 내에 A 씨를 불러 조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신유용 씨는 지난해 초 익산경찰서에 A 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A씨와 신 씨의 모교인 고창영선고 유도부 관계자 등을 조사한 뒤 지난해 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유도부 관계자 등은 경찰 조사과정에서 진술을 거부하거나 회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며 직접 수사 방침을 정하고, 먼저 고소인인 신 씨에 대해 조사를 서울중앙지검에 촉탁한 상태입니다.

신유용 씨는 최근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선고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 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신 씨를 성폭행한 적이 없으며 과거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신유용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