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환경공단 압수수색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1.14 15: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환경공단 압수수색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환경부 차관실 등을 압수수색 하며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 내 환경부 일부 사무실과 인천에 있는 한국환경공단에 검사를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입니다.

검찰은 지난달 자유한국당으로부터 환경부 김은경 전 장관과 박찬규 차관, 주대영 전 감사관,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으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한국당은 환경부가 지난해 1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으며, 이는 문재인 정부가 부처를 동원해 자기 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성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