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주서 '한탕' 노린 중국인 원정절도단 적발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1.14 14:36 수정 2019.01.14 1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주서 한탕 노린 중국인 원정절도단 적발
제주에 들어와 절도 행각을 벌인 중국인 '원정절도단'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금품 등을 훔친 혐의로 23살 웨 모 씨 등 중국인 4명을 구속했습니다.

웨씨 등은 지난달 30일 저녁 7시쯤 제주시 한림읍 한 고급주택에 침입해 고급시계와 귀금속 등을 훔치는 등 지난 8일까지 3차례에 걸쳐 총 2400만원 어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제주도 내 고급주택을 대상으로 범행을 공모하고 지난달 26일 입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범행 현장을 급하게 빠져나가는 렌터카 차량번호를 확보하고 렌터카 업체를 통해 대여자 인적사항을 파악했습니다.

또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통해 나머지 일행의 신원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0일 차량을 반납하기 위해 렌터카 업체에 나타난 피의자 2명을 긴급체포했으며, 이어 같은 날 중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공항을 찾은 나머지 2명도 붙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