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동물 안락사' 박소연, 이사회 소집…직원들 "사퇴하라"

SBS뉴스

작성 2019.01.14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우리나라에서 대표적인 동물보호단체 대표가 구조한 동물들을 안락사시켜왔다는 문제 단체 안의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직원들이 물러나라는데 대표는 그렇게 못 하겠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동물권 단체 '케어'의 직원들이 사무실로 들어갑니다.

직원들은 이 단체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손 피켓과 현수막들 들었습니다.

사무실에 있던 박소연 대표는 자리를 피하고 임원과 직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갑니다.

['케어' 직원 : 대표님께 드릴 말씀 있어서 왔습니다. 저희 면담 요청 드립니다. (그래서 내일로 약속 잡으셨잖아요!) 내일 만나기로 저희한테 답변 주셨나요?]

케어 사무실에서는 박소연 대표가 어제(12일) 긴급 소집한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직원들이 이틀째 박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면서 긴급 이사회는 열리지 못했습니다.

직원들은 박 대표가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면서 자신과 친분 있는 인사가 포함된 이사회를 통해 사태를 무마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미희/'케어' 구조팀 간사 : (박소연 대표가) 정말 '케어'를 사랑한다면 문제 해결의 첫 시작이 사퇴가 되어야 한다고 저희는 생각합니다.]

뒤늦게 직원들과 만난 박 대표는 안락사가 정당한 것이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또, 상황이 해결되기 전에는 사퇴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른 동물보호단체들은 박 대표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다음 주 형사 고발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