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베네수엘라 내홍 증폭…'마두로 퇴진운동' 국회의장 한때 억류

SBS뉴스

작성 2019.01.14 0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에 대한 퇴진운동을 주도하는 '야권 지도자' 후안 과이도(36) 국회의장이 13일(현지시간) 정보요원들에 의해 한때 억류됐다고 AP·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주 두번째 임기를 개시한 마두로 정권을 둘러싼 베네수엘라 내부의 혼란은 증폭되는 양상입니다.

과이도 의장은 이날 고속도로에서 정보요원들에 의해 제지를 당했습니다.

그는 휴일 반정부 시위에 참석하기 위해 수도 카라카스에서 인근 해안도시 카라발레다로 이동 중이었습니다.

스키용 마스크를 착용한 요원들은 무기를 휴대한 채 과이도 의장을 차량 밖으로 끌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억류 소식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전파됐고, 과이도 의장은 곧 석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이도 의장의 아내는 트위터를 통해 "남편을 억압하려는 독재정권에 맞서는 모든 이들에게 감사할 뿐"이라며 "독재정권이 남편의 투쟁 정신을 꺾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P통신은 "당시 정보요원들은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체포한다는 입장을 과이도 의장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곧바로 반정부 시위에 참석한 과이도 의장은 "우리는 조금도 두렵지 않다"고 말했고, 시위 참석자들은 환호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정보장관실 측은 "야권 진영의 '언론 쇼'를 도와주려는 불법 요원들의 비정상적인 행동"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10일 두 번째 임기에 들어갔습니다.

주요 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치러진 조기 대선에서 67.7%를 득표해 6년 임기의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미국은 마두로 대통령의 재임을 불법으로 규정했고, 파라과이는 베네수엘라와의 외교 관계를 단절했습니다.

베네수엘라 의회를 장악한 야권의 과이도 의장은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과 재선거를 요구해왔습니다.

과이도 의장은 지난 11일 "헌법은 내게 재선거를 주관할 과도 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정당성을 부여했으며, 나는 마두로를 대신해 임시로 대통령직을 수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좌파인 마두로 정권에 비판적인 미국 백악관의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성명을 통해 "과이도 의장의 용감한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미주 최대 국제기구인 미주기구(OAS) 측도 과이도 의장을 베네수엘라 과도 정부 대통령으로 인정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과이도 의장은 지지자들에게 오는 23일 전국적인 항의 시위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1월 23일은 1958년 마르코스 페레스 히메네스 독재정권이 대중 봉기로 무너진 날입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