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200%는 기본, 이젠 300%까지?' 시중은행 성과급 잔치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1.13 10:42 수정 2019.01.13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00%는 기본, 이젠 300%까지? 시중은행 성과급 잔치
KB국민은행 총파업으로 시중은행의 고액 성과급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주요 시중은행이 줄줄이 기본급의 200%에서 300%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하면서 연말·연초를 기해 행원 1인당 최대 1천만원이 넘는 돈을 받게 됐습니다.

최근 글로벌 금리 상승 덕에 예대금리차로 은행 이자 이익이 크게 늘었던 만큼 시중은행이 손쉽게 돈을 벌어 돈 잔치를 벌인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이 2년 연속으로 임금의 200%에서 3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받을 예정입니다.

성과급 논란을 촉발한 KB국민은행의 경우 노사가 2018년 임단협 과정에서 '성과급 300%' 지급 방안에 어느 정도 도달한 상태입니다.

사용자 측이 통상임금의 150%에 해당하는 현금과 100%에 해당하는 우리사주 무상지급, 50%에 해당하는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받는 방식으로 총 300%를 채우는 것을 제안했고, 노조도 이를 수용했습니다.

국민은행과 1위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신한은행도 성과급 300%를 지급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임단협 결과에 따라 지난해 말일 기본급의 200%에 해당하는 경영성과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했고, 오는 3월 중에 기본급 100% 수준인 우리사주를 배분하기로 했습니다.

신한은행이 2017년 임단협에서도 기본급의 300%에 해당하는 경영성과급을 주기로 결정했던 것을 고려하면, 2년 연속 300% 행진인 셈입니다.

NH농협은행의 경우 지난해 임단협으로 올해 초 200%를 지급받게 됐습니다.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올해 3월 2018 회계연도 당기순이익 확정에 따라 성과급 규모가 정해질 전망입니다.

시중은행 직원이 연간 억대에 가까운 급여를 받는 것을 고려하면 기본급의 200%에서 300% 수준인 성과급 역시 상당 금액에 이를 것으로 추산됩니다.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하나은행 직원은 1인당 평균 9천200만원, 국민·신한은행은 9천100만원, 우리은행은 8천700만원의 연간 급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300% 성과급을 받았을 당시 1인당 수령액이 최대 1천200만원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신한은행이 이번에 경영성과급 명목으로 지급하는 현금과 우리사주를 총액으로 따지면 1천850억원에 달합니다.

은행업이 정부의 인가가 있어야만 진입할 수 있는 업종인 데다가 최근 글로벌 금리 인상기라는 여건 덕에 손쉽게 이자 이익을 냈던 것을 고려하면 고액 성과급 비판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이자 이익을 발판삼아 은행들은 막대한 당기순이익을 올렸습니다.

지난해 1분기에서 3분기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의 이자 이익은 16조7천635억원에 달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