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텍 극적 협상 타결…'426일 만에' 땅 밟는 노동자들

SBS뉴스

작성 2019.01.11 15:16 수정 2019.01.11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타결된 11일 119구조대원들이 426일 만에 굴뚝 농성을 해제하는 홍기탁·박준호씨를 구조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내 75m 높이 굴뚝 농성장으로 올라가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타결된 11일 119구조대원들이 426일 만에 굴뚝 농성을 해제하는 홍기탁·박준호씨를 구조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내 75m 높이 굴뚝 농성장으로 올라가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19구조대원들이 426일 만에 굴뚝 농성을 해제하는 홍기탁·박준호씨를 구조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내 75m 높이 굴뚝 농성장으로 로프를 이용해 올라가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19구조대원들이 426일 만에 굴뚝 농성을 해제하는 홍기탁·박준호씨를 구조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내 75m 높이 굴뚝 농성장으로 로프를 이용해 올라가고 있다.

11일 파인텍 노동자의 426일째 굴뚝 농성이 이어져 온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앞에서 이미지 크게보기

11일 파인텍 노동자의 426일째 굴뚝 농성이 이어져 온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앞에서 '파인텍 교섭보고 및 굴뚝 농성 해단식'이 열리고 있다.

11일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119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굴뚝에서 내려오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1일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119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굴뚝에서 내려오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119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굴뚝에서 내려오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119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굴뚝에서 내려오고 있다.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오른쪽), 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내려온 뒤 노조원들과 포옹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오른쪽), 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내려온 뒤 노조원들과 포옹하고 있다.

한편,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왼쪽 두 번째)과 김세권 파인텍 대표이사 내정자가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한편,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장(왼쪽 두 번째)과 김세권 파인텍 대표이사 내정자가 극적으로 합의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