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배경음악 5곡에 담긴 의미는?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1.10 15:13 수정 2019.01.10 15: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금 힘든 것은 아무것도 아니야. 저 위 제일 높은 봉우리에서 늘어지게 한숨 잘 텐데 뭐. 
허나 내가 오른 곳은 그저 고갯마루였을 뿐 길은 다시 다른 봉우리로…"

오늘(10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장에는 귀에 익숙한 가요가 흘러나왔습니다. 바로 가수 김민기가 부른 '봉우리'입니다. 

청와대는 이 곡을 선곡한 이유에 대해 "지금의 위기만 넘으면 나아질 거라는 낙관을 이야기하기보다 우리에게 닥쳐올 여러 어려움을 받아들이고 저 멀리 있을 바다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는 당부와 부탁의 의미에서 곡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외에도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봄여름가을겨울의 '브라보마이라이프',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 대로', 그루배틱 크루의 '괜찮아', 커피소년의 '내가 니 편이 되어줄게' 등 총 5곡이 등장했습니다. 모두 가사에 담긴 메시지를 고려해 선곡한 노래들입니다. 

봄여름가을겨울의 명곡 '브라보마이라이프'는 모든 국민이 찬란한 내일을 맞이하길 소망하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국민의 행복을 바라는 노래가 또 있습니다. '내가 니 편이 되어줄게'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편에서 한 해를 보내겠다는 다짐이 담겼습니다.

특별히 20대 청년을 격려도 이어졌습니다. 처진 달팽이의 '말하는대로'는 "말하는 대로 생각한 대로 될 수 있는 시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문재인 정부가 되겠다는 다짐"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기자회견 엔딩곡으로 나온 '괜찮아'는 힙합그룹 '그루배틱'과 청와대가 평화를 주제로 함께 만든 곡입니다. 청와대는 "2019년은 우리 삶 속에 평화를 더 깊게 새길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는 소망을 담아 선곡한 기자회견의 엔딩곡"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래로 대신한 청와대의 메시지, 영상으로 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