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종합병원 간호사 홍역 확진자 1명 늘어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1.10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구에서 의료인 홍역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대구시는 종합병원인 파티마병원 간호사 A씨가 추가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7일 홍역 확진을 받은 간호사를 포함해 이 병원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전체 홍역 확진자는 영유아 4명 등 모두 7명으로 늘었습니다.

A씨는 현재 병원 격리 치료 중으로 같이 생활한 가족에게서는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대구시는 환자 동선과 감염원을 파악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앞서 동구 한 소아과를 이용한 영유아 홍역 환자 4명은 증상이 완화돼 퇴원한 상태입니다.

홍역은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해 온몸에 발진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대구 달서구 한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 RSV 환자도 1명이 늘어 모두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