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백승호, 한국 선수 6번째로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데뷔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1.10 06: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페인 프로축구 지로나FC의 백승호가 한국선수로는 6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했습니다.

백승호는 스페인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 경기장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스페인 국왕컵 16강 1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후반 22분 교체될 때까지 67분을 뛰었습니다.

이로써 백승호는 한국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 이강인(발렌시아)에 이어 역대 여섯 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했습니다.

2017년 8월 FC바르셀로나의 유스팀인 바르셀로나 B를 떠나 지로나와 계약할 때 '2018-2019시즌부터 1군에 합류한다'는 조항을 넣었던 백승호는 지난해 7월 1군 훈련에 합류했지만 주로 지로나FC B팀에서 뛰었습니다.

1군 데뷔를 앞뒀던 8월 17일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때는 교체 선수 7명에 포함되고도 끝내 출격 기회를 얻지 못했습니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백승호는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중앙과 측면을 넘나들며 폭넓은 활약을 펼쳤고 후반 22분 포르투와 교체됐습니다.

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1대 1로 비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