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난민 표류사태 일단락…이탈리아 등 EU 8개국 수용키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1.10 02:34 수정 2019.01.10 0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 국가들의 수용 거부로 해를 넘어 장기화하던 지중해 난민 49명의 표류 사태가 해결 국면으로 전환했습니다.

조지프 무스카트 몰타 총리는 독일 비정부기구(NGO)에 의해 작년에 구조된 뒤 배에서 내리지 못하고 몰타 연안을 맴돌던 난민 49명이 유럽연합(EU) 회원국 8개국의 분산 수용 방침에 따라 일단 몰타 항구로 들어오게 됐다고 현지시간 9일 밝혔습니다.

독일 난민구조 단체인 '씨 워치'와 '씨 아이'가 운영하는 난민구조선은 각각 지난달 22일과 29일에 몰타 연안에서 조난 한 난민 32명, 17명을 차례로 구조했으나 유럽 국가들 누구도 이들을 받겠다고 나서지 않은 까닭에 보름 넘게 이들을 항구에 내려놓지 못했습니다.

무스카트 총리는 이날 몰타 수도 발레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몰타와 유럽 8개국의 합의에 따라 현재 NGO 구조선에 타고 있는 난민들이 일단 몰타군의 순시선으로 갈아탄 뒤 몰타에 입국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난민들은 이후 독일, 프랑스, 포르투갈, 아일랜드, 루마니아,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 8개국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한 몰타가 지난달 하순 자국 해역에서 구조한 또 다른 난민 249명 가운데 131명은 다른 유럽 국가에 분산 배치될 예정이며, 방글라데시 출신의 난민 44명은 본국으로 송환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무스카트 총리는 또 몰타가 이들 난민을 일찌감치 수용하지 않은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이 난민들은 몰타의 법적인 책임이 있지 않은 해역에서 구조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NGO들은 자의적으로 행동한 뒤 자신들이 초래한 문제들을 남에게 해결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난민 구조 활동을 펼치는 NGO를 비난했습니다.

난민들에게 자국 항구의 빗장을 건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을 비롯해 유럽의 상당수 지도자들은 NGO들이 해당 국가의 구조 시스템을 무리하게 앞서 나가면서 지중해에서 너무 적극적으로 난민 구조활동을 벌임으로써 불법 난민들을 실어나르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시각을 드러내 왔습니다.

그러나, 유럽 국가들의 외면으로 배에 타고 있는 난민들이 인도적인 고통을 받고 있다고 비판해온 '씨 워치'는 무스카트 총리의 기자회견 직후 "EU가 49명의 인질을 석방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일로 유럽 국가들은 실패를 자백한 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